그림을 클릭하시면 관련 영상으로 연결됩니다

 

 

 

'원스 어폰 어 타임 인... 할리우드'는 쿠엔틴 타란티노 감독의 2019년 작품이고, 레오나르도 디카프리오, 브래드 피트, 마고 로비의 출연작입니다. 레오나르도 디카프리오는 릭 달튼이라는 영화배우를 연기했고, 브래드 피트는 클리프 부스라는 릭 달튼의 대역배우 겸 동료를 연기했으며, 마고 로비는 새런 테이트라는 영화배우를 연기했습니다.

 

우연의 일치인지 모르겠으나, 이 영화의 소재가 되는 테이트 라 비안카(Tate LaBianca) 사건이 엘에이에서 일어난 지 50년 되는 해에 영화가 제작되었습니다. 저는 이 영화가 테이트 라 비안카 사건을 어떻게 다룰지 궁금했습니다.

 

영화를 감상한 뒤, 저는 이 영화의 작가와 감독을 맡은 쿠엔틴 타란티노가 매우 고마웠습니다.

 

쿠엔틴 타란티노는 한 여성을 향한 잉여현실을 영화로 보여주었고, 덕분에 저도 한 여성을 향한 잉여현실을 긍정적이고 의미 있게 바꿀 수 있었습니다. 

 

영상을 보시면, 영화 '마지막 카운트다운(THE FINAL COUNTDOWN)'과 영화 '원스 어폰 어 타임 인... 할리우드'에서 제가 감지한 잉여현실에 대한 설명을 보실 수 있습니다.

 

아래는 본 영상에서 소개한 영상입니다.

영화 셔터 아일랜드와 심리극

영화 시네도키 뉴욕 & 잉여현실과 행위완성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