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일 그리고 공부'에 해당되는 글 539건

  1. 2020.08.17 좋은 사람 만나기를!
  2. 2020.01.15 2020 비영리조직 팀장 아카데미
  3. 2019.11.07 심리극은 만능열쇠가 아니다
  4. 2019.11.07 원직복귀 소식
  5. 2019.11.07 '손탄다'라는 말의 의미

좋은 사람 만나기를!

일 그리고 공부 2020. 8. 17. 09:00 Posted by 이드치연구소 mouserace

 

 

사진은 부산공항 가는 전철에서 찍은 것.

연애하면서 나는, 이별한 어느 누구에게도 “좋은 사람 만나기를!”이라는 말을 해본적 없었다.

나는 항상 그녀에게 ‘최고의 사람’이 되려 노력했었다.

이별을 인정하는 것은 ‘그녀에게 내가 최고의 사람이 아니었음’을 인정하는 것이었다. 화가 나기도 했고, 슬프기도 했고, 우울하기도 했다.

“좋은 사람 만나기를!” 이 말은 연애와 관련된 흔한 표현이지만, 사용하고 싶지 않은 말이었다.

이제는 ‘만남을 종결하는 내담자’를 향해, 진심을 담아 이 말을 할 수 있다. 다만 마음 속으로 말하기 때문에, 내담자는 알 수 없다.

요즘 시도 때도 없이 계속 얼굴을 떠올리며, “좋은 사람 만나기를!” 기원하는 청소년이 있다.

그를 알게되고, 그가 처한 상황이 꽤 긴급함을 알게 되면서, 나는 늘 그의 안부가 걱정되었다. 이제 그를 공식적으로 만날 수 없다. 그는 나를 만나려 하지 않는다.

그를 위해 지금 내가 할 수 있는 최선의 실천은 그가 좋은 사람을 만나, ‘건강한 만남’을 지속적으로 가지면서, 보다 건강한 삶을 선택하고 살아가기를 기원하고 기도하는 것이다.

“좋은 사람 만나기를!”

댓글을 달아 주세요

2020 비영리조직 팀장 아카데미

일 그리고 공부 2020. 1. 15. 10:24 Posted by 이드치연구소 mouserace

2020 비영리조직 팀장 아카데미가  2020년 2월 6일부터 8일까지, 한국자활연수원에서 진행될 예정입니다. 저도 셋째날 함께 할 예정입니다. 관심있는 분들의 많은 참석 부탁드립니다.

 

*신청 :  https://hoy.kr/y28li

댓글을 달아 주세요

심리극은 만능열쇠가 아니다

일 그리고 공부 2019. 11. 7. 22:22 Posted by 이드치연구소 mouserace

보건복지인력개발원에서 강의마치고, 오송역 부근에서 찍은 사진

 

 

2019년 10월 31일에 작성한 글.

 

언젠가 한 대학생이 5.18 트라우마를 심리극으로 다룰 수 있을지 물어보았다.

나라면 시도하지 않을 거라고 답했다.

 

답이 너무 간단명료 하다는 생각이 들어, 조금 더 설명해보았다. 생각나는대로 적어보면 다음과 같다.

 

5.18 주동자와 관련자들이 제대로 처벌받지 않고, 잘 먹고 잘 사는데다, 왜곡된 과거가 담긴 책을 출판하고 뻔뻔하게 망언하는 현실에서, 심리극은 오히려 국가적인 폭력을 경험하신 그분들에게 부정적인 자극을 주기 쉬울 것 같고, 내가 최선을 다해 그분들의 이야기를 다룬다 해도 일시적인 진통제 역할 밖에 못할 것 같다...

 

심리극 보다 더 분명한 해결책은 주동자와 관련자들이 처벌받는 것이다...

 

사회극으로 함께 해결책을 찾아보고 함께 실천으로 옮기는 방법을 생각해볼 수도 있지만, 나의 사회적 지위로는 감히 시도할 수 없는 영역이라고 생각한다...

 

그분들에게 심리극이나 사회극 서비스를 제공하지 못하는 대신, 주동자와 관련자들의 처벌을 촉구하는 것이 내가 할 수 있는 보다 현실적인 활동이라고 생각한다...

 

마찬가지로 죄없는 사람을 간첩으로 몰아 실적을 올린 공안검사들이 처벌받지 않고, 당당하게 사회적 지위를 누리면서 잘 먹고 잘 사는 현실에서, 국가적인 폭력으로 인해 부당하게 간첩으로 몰려 고문당하고 갇히고 오랜 세월 부당한 취급당한 분들에게도...

 

또한 세월호 참사와 관련해 처벌받아야 할 몹쓸 인간들이 제대로 처벌받지 않고 같은 하늘 아래 살아가는 현실에서, 세월호 참사로 국가적인 폭력을 (계속) 겪고 계신 그분들에게도...

 

오늘 세월호 참사와 관련된 뉴스를 보면서, 심리극을 하는 사람으로서 내가 할 수 있는 최선의 일은 세월호 참사를 잊지 않고, 처벌받아야 할 인간들이 빨리 처벌받도록 지속적으로 촉구하는 것이라고 생각한다.

 

23년전, 정신과 전문의 김혜남선생님께서 나에게 해주신 조언이 생각난다. "사이코드라마는 여러 정신과 치료방법 중 하나일 뿐이고, 만능이 아니다." 그래서 나는 이렇게 생각한다. "심리극은 만능열쇠가 아니다."

 

주인공과 관객에게 감동과 솔루션을 주는 조건을 걸고, 이벤트성 사이코드라마를 제의하는 분들에게 하고 싶은 말이기도 하다.

 

생각이 많은 10월의 마지막 밤이다. 잠들 수 없는... 슬픈...

 

댓글을 달아 주세요

원직복귀 소식

일 그리고 공부 2019. 11. 7. 22:06 Posted by 이드치연구소 mouserace

사회복지 분야에서 투쟁 중이었던 지인에게서 원직복귀 소식을 받았다.

 

정의구현의 과정은 힘들었고 시간이 걸렸지만,

동료 그리고 당사자들과 함께 불의와 부당에 맞서 승리했다.

 

의미있는 결과를 공유해주셔서 감사하고 기쁘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손탄다'라는 말의 의미

일 그리고 공부 2019. 11. 7. 22:02 Posted by 이드치연구소 mouserace

'손탄다'라는 말의 그 의미를 생각해보았다.

 

'손탄다'는 아이를 계속 안아주면, 아이가 계속 안기려 하고,

그 때문에 다른 일을 하기에 불편해질 수 있다는 의미인 것 같다.

 

아이에게 계속 집중하기 어려운 상황에 처한 분에게 적용될 수 있고,

어른의 관점이 반영된 독특한 표현인 것 같다.

 

누군가 나에게 이 말을 사용하면, 불쾌감을 느끼고 항의할 것 같다.

만약 이 말을 주위에 있는 누군가 사용한다면, 다른 표현으로 바꿔보기를 권할 것 같다.

 

"아이가 함께 있어주길 원하는 것 같아요..."

 

지금 이 순간, 이 표현이 떠오른다.

 

아직은 아이가 언어적으로 명료한 표현을 하지 못할 경우,

마주하는 어른은 관찰과 추측에 의존해 판단하는 경우가 많기에,

이 표현도 괜찮을 것 같다고 생각한다.

일단 이렇게 기록해두고, 보다 더 적절한 표현을 찾아봐야겠다...

 

예전에 "아이가 계속 자기하고만 놀아달라고 떼를 써요"라는 말을 들은 적 있는데,

이 표현은 아이에게 일방적으로 불편함과 책임을 넘긴다는 생각이 들어 불편하다...

 

업무상 남의 귀한 자식을 자주 마주하면서,

아이들을 보다 귀하게 대하는 방법을 고민하고 실천하고 노력해왔다.

여기에 8개월 된 내 아이가 동참 중이다.

 

내 아이를 포함해,

내가 마주하는 아이들을 귀하게 대할 수 있는 방법을 계속 고민하고 실천하고 노력하겠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