운을 읽는 변호사

감상기 2018.07.22 22:35 Posted by 이야기&드라마치료 연구소 mouserace

 

 

 

 

니시나카 쓰토무 변호사의 책 '운을 읽는 변호사'를 읽고.

 

때론 너무 간결해서 좀 더 구체적으로 설명해달라고 질문하고 싶지만,

이 정도 이야기만으로도 충분하다는 생각이 들었다.

그리고 가까이에서 이런 말을 해주는 사람이 없었다는 아쉬움과 함께,

책으로 아쉬움을 달랜다는 생각이 들었다.

 

언젠가 나도 내 경험과 지식을 좀 더 정리해

누군가의 불필요한 시행착오를 줄이는데 도움되고 싶다.

 

작가가 언급한 '운'이라는 단어는

신념, 도덕, 윤리, 종교, 양심 등의 다른 단어로 연결될 수 있다는 생각이 들었다.

 

내담자들과의 만남과 시행착오를 통해 성장한 의료, 상담 분야의 종사자 또한

내담자들을 향한 도덕적 부채를 잊지 말아야 한다고 생각한다.



 

티스토리 툴바